SSD - 'Solid State Disk'의 약자로 반도체를 이용하여 정보를 저장하는 장치

SSD

제품명: MTRON사의 MSD-P Series 128GB 모델

HDD
가 처음 개발된지 이미 수십년이 흘렀다. 최초의 HDD는 50년대 IBM에서 개발한 회계용 컴퓨터 '305 RAMAC'의 한 부품으로 개발 되었다. 방안 가득한 크기에 50,000달러 라는 가격에도 불구하고 단지 5Mb의 용량을 가지고 있었지만, 지금까지도 혁신적인 장비로 평가 받고 있다.

그동안 HDD는 소형화 되고, 저렴해지고, 10만배 이상 용량이 늘어났지만 기본적인 방식은 동일한 것이었다. 자성물질로 코팅된 플래터가 빠른 속도로 회전하면 Read/Write Head를 가진 엑츄에이터가 그 위에 떠서 작동하는 방식이다. HDD기술은 성숙 단계에 접어 들었지만 기계부품으로 이루어진 태생적 한계때문에 피할 수 없는 한계를 가지고 있다.

HDD는 충격에 약하고, 플래터를 회전시키기 위해 많은 전기를 소모하며, 높은 열을 방출하고, 기동하는데 시간이 걸린다. 더군다나 RPM의 속도한계에 막혔고 소음 또한 상당히 거슬렸는데 특히, 휴대를 목적으로 하는 노트북은 상기 문제에 민감하였다.

2006년 5월 삼성은 최초의 개인용 32GB 플래시 기반 SSD를 발표 함으로써 저장장치 업계에 새로운 장을 열었고, 현재 삼성과 소니는 자사의 최고급 기종에 한해 HDD를 대신하여 낸드 플래시 메모리를 이용한 SSD하드 장착 모델을 선보이고 있지만 용량이 크지 못하고 가격이 HDD에 비해 고가이다.

SSD 저장장치는 접속 인터페이스로는 P-ATA나 S-ATA가 모두 출시되어 있으며 노트북용으로 2.5인치, 데스트탑용으로 3.5인치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어 향후 빠른 시간내에 기존 HDD를 대체할 예정이었지만 가격대비 용량문제와 재기록횟수 기술확보의 여지가 남아 있어 미지수로 남아 있다.
SSD의 매력은 무엇보다도 빠른 액세스 타임에 있다.
HDD보다 데이터에 접근하는 액세스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O/S 자체의 부팅시간이 현저하게 줄어들고 부팅 후 포토샵과 같은 무거운 어플리케이션을 실행시키는 것도 3초 정도면 문제가 없다. 이와 같은 빠른 액세스 타임으로 무거운 어플리케이션을 많이 이용하는 사용자들과 Windows Vista 유저들에게 SSD는 새로운 희망으로 다가오고 있다.



그런데 최근 STEC(구 심플텍)이 최근 512GB SSD를 출시하는 등 SSD의 대용량화가 당초 전망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STEC(http://www.stec-inc.com )은 4월 18일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내장한 Zeus-IOPS SSD 512GB와 256GB 제품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3.5인치 용량의 이 제품은 지금까지 나온 SSD중 가장 용량이 큰 제품. 특히 지금까지의 SSD들이 접근 속도만 빠를 뿐 하드디스크와 엇비슷하거나 오히려 느린 전송율을 보였던데 반해 속도도 대폭 개선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공개된 사양에 따르면 Zeus-IOPS SSD의 전송률은 최대 200MB의 데이터 전송 능력을 갖추고 있다. 회사는 이와 관련, 1만 5,000RPM의 엔터프라이즈용 하드디스크보다 200배 높은 성능을 갖췄다고 주장하고 있다. 


관련기사 - 차세대 스토리지 장치 ′SSD′ 시장 활성화 조짐
샌디스크 인텔 삼성 등 메이저 속속 동참 128GB 제품 최근 등장, 가격 안정화 관건 - 아이티타임스  

휴대폰에 HDD가 서서히 도입되는 것과 반대로 노트북을 비롯한 PC에 HDD가 아닌 메모리 채용이 현실화되면서 램이나 플래시를 활용한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Solid State Disk)가 관심을 받고 있다.
이미 샌디스크와 삼성전자가 시장에 동참한 데 이어 인텔마저 최근 제품을 발표했다. 여기에 더해 지난 15일 미국의 수퍼탤런트(Super Talent) 회사는 최대 128GB의 SSD램을 발표해 SSD의 대용량화를 이끌 채비를 마쳤다.
삼성전자 설명에 따르면, SSD는 기존 HDD와 호환이 가능하며, 읽기속도 57MB/s, 쓰기속도 32MB/s로 1.8인치 HDD 대비 2배 이상 빠른 속도를 구현한다. 부팅시간 역시 기존 HDD 대비 1/5 수준인 10초까지 줄일 수 있다. 전력소모도 HDD 대비 5% 수준인 초절전 제품으로 노트 PC의 배터리 사용시간을 20분 이상 연장시킨다.

그러나 HDD에 비해 저용량에 머물러 있으면서도 비싼 가격은 시장 활성화의 걸림돌이다. 샌디스크측은 올 상반기 출시될 SSD 탑재 노트PC 가격이 HDD 탑재 기종 대비 600달러 정도 비쌀 것으로 추측한 바 있다. 32GB가 현재 주력 제품이란 업계 전언에 근거한다면, SSD의 대용량화와 저가격화의 실현은 2010년 이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퍼 탤런트=업계 최대 용량인 128GB 제품을 최근 발표한 장본인이다. 이 회사가 발표한 SSD는 크기 1.8인치~3.5인치로, 이 중 최대 용량이 128GB이다. 이번에 발표된 제품은 크기 1.8인치, 2.5인치, 3.5인치 세 가지 종류로, 용량은 16G바이트부터 128G바이트까지이다. 모두 ′시리얼 ATA′ 인터페이스를 탑재했다, 1.8인치 16G바이트 ′SSD16GB18′, 1.8인치 32G바이트 ′SSD32GB18′, 2.5인치 16G바이트 ′SSD16GB25′, 2.5인치 32G바이트 ′SSD32GB25′, 2.5인치 64G바이트 ′SSD64GB25′, 3.5인치 64G바이트 ′SSD64GB35′, 3.5인치 128G바이트 ′SSD128G35′ 등 8가지 제품군이 있으며, 4월부터 단계적으로 시장에 나온다. 올 1월 용량 32G바이트 1.8인치 제품을 OEM전용으로 발표한 바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샌디스크=샌디스크가 보유한 트루FFS 플래시 매니지먼트 기술 기반의 낸드형 플래시 메모리를 채용했다. MTBF(maen time between failure)는 200만 시간을 실현했다는 게 샌디스크의 주장. 샌디스크에 따르면, 읽기 매초 62M바이트, 데이터 처리 회수 512바이트 전송으로 7000 IOPS(inputs/outputs per second)가 가능하다. 파일 액세스 레이트는 0.12밀리 세컨드. 1월 제품 발표에 이어 3월 샌디스크는 2.5인치 용량 32G바이트 제품을 다시 선보였다. 노트북PC 업체들이 대부분 2.5인치를 선호한다는 게 출시 배경이었다. 주요 스펙은 1.8인치 제품과 거의 비슷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텔=인텔 역시 이달들어 SSD 시장에 진출했다. 인텔은 자사 첫 Z-U130 밸류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Value Solid State Drive)를 출시,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Solid State Drive) 시장에 진출했다고 밝혔다. Z-U130은 업계 표준의 USB 인터페이스와 낸드(NAND) 플래시 메모리 기반이다. 1GB, 2GB, 4GB, 8GB의 네 가지로 용량으로 구성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플테크=미국의 심플테크는 2.5인치 폼 팩터형 64GB 제품을 선보인 바 있다. 제품 명칭은′제우스′로 불린다. 심플테크측은 자사 제품이 경쟁사 64GB 제품보다 3배 정도 소형임을 강조하고 있다. 더불어 샘플테크만의 독특한 플래시 메니지먼트 알고리즘은 데이터의 안전성, 정확성, 보전성을 높여준다는 게 회사측 주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PQI=타이완의 PQI 역시 64GB짜리 2.5인치 SSD인 ′PQI Turbo SATA′를 발표한 바 있다. 시장 주력의 32GB보다 용량이 두 배 많다는 것을 PQI측은 내세우고 있다. 이 회사 제품은 시리얼ATA DOM(Disk On Module) 타입 1종과 시리얼ATA 2.5인치 하드디스크 타입 1종이 있다. 이 회사는 올해 중으로 128GB 용량 제품을 출시한다는 게 목표이다.

◆A-DATA= 올 1월 CES 2007 행사를 통해 64GB(1.8인치), 128GB(2.5인치) 제품을 공개했다. 상용화는 2분기 예정돼 있다.

◆삼성전자=SSD 시장에서 삼성전자도 두각을 나타내는 업체이다. 작년 말 발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SSD는 윈도XP 운영체제에서 사용되는데 필수적인 ′WHQL(Windows Hardware Qualification)′을 승인 받기도 했다. ′WHQL′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에 사용되는 모든 하드웨어를 테스트해 윈도 환경에서 사용하는데 문제가 없다는 것을 승인하는 윈도 환경 상의 하드웨어 품질인증 제도. 이번에 WHQL 인증을 획득한 SSD는 ▲1.8인치32GB SSD, ▲슬림형 32GB SSD, ▲스몰형 16GB SSD 등 총 3종이다. 슬림형과 스몰형 제품은 크기와 두께를 줄여 서브 노트PC에 최적화될 수 있도록 개발한 신제품이다. 또한, 슬림형은 20g, 스몰형은 13g으로 기존 1.8인치 HDD(62g) 대비 각각 1/3, 1/5 정도로 무게를 줄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길동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04.22 17:21

    정리를 잘 해 놓으셨네요.(그런데 제목이 SSD가 아니라 SDD로 되어 있네요)
    제가 예전에 썼던 글을 트랙백 걸어봅니다.

    다만 아직 일반인이 SSD를 살 수 있는 시장이 열렸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떨어지는 플래시 메모리 가격 때문에 대량 생산을 할 수가 없는 상황이니까요. 때문에 삼성이나 샌디스크 등 대형 업체들이 단품 판매하겠다는 뉴스는 어디에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ㅡㅋ 그래도 하드디스크처럼 싸게 쓸 날을 기대하지 않을 수는 없겠죠? ^^

    • 2007.04.22 20:03 신고

      지적 감사합니다. 제목 수정했습니다. ^^
      그래도 '태생적'으로 HDD시대의 시대는 얼마 남지 않은것 같습니다. 주류가 되어도 한참뒤에 쓰겠지만 그날이 저 역시 기대가 됩니다.

  2. 2007.04.22 20:13 신고

    아직까진 일반인들이 구할 수 있는 물건은 아닌건가요?^^
    개인적으로 하루빨리 반도체 방식의 저장장치가 나와줬으면 하는 사람입니다.
    저장장치의 속도 발전이 아직까지 다른 부품에 비해서 더딘 것 같아 아쉽군요~~

    • 2007.04.22 21:06 신고

      얼마전 샌디스크측에서 발표한 계획에는 32GB SSD가 HDD 장착 노트북에 비해 600달러 정도 비싸다고 했습니다. 그 가격도 삼성전자에서 처음 상용화시킨 2006년에 비하면 400달러 가까이 싸졌다고 하네요. 용량은 512GB까지 늘어났고.. 가격은 절반씩 떨어지고 있으니 곧 단품판매 얘기도 들릴듯 싶습니다.

  3. 2007.04.22 22:21 신고

    오...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얼른 착한 가격으로 쓸수 있는 저장장치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

    출처 밝히고 퍼가도 되겠지요? ^^;;

  4. 2007.04.22 23:48 신고

    전 아직도 플래시의 수명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또한 플래시의 쓰기 속도가 빠르다는것은 절반은 거짓이기때문에..
    쓰기 속도 정확히는 삭제 속도를 어떻게 극복할지도 의문입니다..
    (NAND 플래시는 쓰기만 가능하고 수정이 안됩니다. 즉 수정을 하면 삭제후 기록하도록 되어있습니다.)

    • 2007.04.23 00:49 신고

      1. 더 많은 플래쉬를 병렬 연결함으로써 읽기/쓰기 속도를 증가시키는 것은 가능하다고 하나 실제 PC 병목현상의 원인은 대부분 HDD의 전송속도가 아니라 I/O입니다. 또한 최신의 제조기술과 에러 감지기술 덕분에 10년이상의 수명을 보장하고 있다고 합니다.
      2. HDD 역시 같은 수정 방식이 아니던가요? 파일삭제나 수정을 하면 FAT에서 위치정보만 삭제하고 실제 데이터는 살아(?)있는 상태에서 FAT를 덮어쓰면 실제로 사라지는 구조인데.. 플래시의 삭제후 기록과 무슨 차이가 있는걸까요?

    • 2007.04.23 01:05 신고

      간단하게 설명드리면..
      플래시는 수정이 불가능합니다.. 이미 데이터가 저장되어 있는 곳에 다른 데이터를 저장하더라도 그부분이 포함된 블럭 전체를 삭제해야 합니다.. 즉 유효한 데이터도 같이 삭제후 재기록을 해야 합니다.. 그런데.. 삭제해야하는게 문제를 야기시키죠.. 삭제 속도가 상당히 떨어집니다.. 또한 삭제 횟수가 곧 수명을 의미합니다.. 일반 HDD에 비해 아무래도 수명이 짧지요..
      SSD에 대해 생각할수록 저전력 외에는 좋은점을 찾기 힘들어지는듯 합니다..
      물론 인텔의 Robson이나 비스타에서 제공하는 레디부스트등의 용도로는 괜찮을듯 합니다..^^

    • 2007.04.23 08:04 신고

      이해될듯 싶지만 관련자료를 좀 더 찾아봐야 할것 같습니다. 수명문제는 영구적으로 쓸것도 아니고 후에 다른 획기적인(나노튜브 같은) 저장장치가 나올때까지 용량 업그레이드, 인터페이스 대체등으로 갈아타지 않을까요? 주기적으로 HDD 업그레이드 하듯이 말이죠.

    • 2007.05.14 11:29

      test

    • 2007.08.31 13:17

      SSD사용에 있어 속도는 읽기와 쓰기로 나뉜다. 특히 SSD의 쓰기는 (지우기 + 다시쓰기) 이다. 이 때문에 SSD의 쓰기 속도가 대부분 느리다. 그런 의미에서 위의 test는 의미없는 show일 뿐이다.

      진짜 test는 쓰기이며, 또한 쓰기test를 하기 전에 SSD를 다른 data로 100% 채운 후에 해야 진짜 성능을 알 수 있다. 그러므로 빈 SSD에다가 쓰기 test는 거짓말일 뿐이다. 본인이 알기로 대부분의 회사가 쓰기 test를 빈 SSD에다 하는것으로 보인다. 자신있으면 이런 조건에서 test를 공개적으로 해야한다. 그리고 자신들이 주장하는 속도와 비교해야한다.

  5. 2007.05.14 10:46

    훔... 정리가 잘 되어 있네요~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출처 포함해서 좀 담아갈께요~ ^^

    • 2007.05.14 10:53 신고

      좋은 정보가 되었다면 제가 감사할 따름입니다. ^^

    • 2007.05.14 11:38

      flash memory SSD는 flash memory가 저장장치의 한 부분일 뿐이지 모든 것이 아닙니다.이런 재료를 가지고 여러 알고리즘과 기술을 혼합해서 만든것이 SSD 입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속도와 수명과 안정성을 늘리는 것이 각 SSD회사의 기술입니다. flash memory의 성능으로 SSD를 판단하면 너무 단순하게 보는 것입니다. 예로 어떤 SSD 회사들은 자기들이 어떻게 이를 하는가 공개하고 있습니다. 제가 보기에는 자신감의 표현으로 보입니다. 즐거운 하루가 되길...

    • 2007.05.14 11:45 신고

      drzekil님의 글에다 댓글이 있어야 하는거 맞죠? --;
      제 소견으로도 님의 판단이 옳은 것 같습니다. 단순하게 플래시메모리 단점만으로 기술의 한계를 지적함은 IT발전에 벽을 두는 것 같습니다.

  6. 2007.05.14 13:08

    이미 전세계에 40여 SSD 업체가 있습니다. 그중 정말로 fab을 (제조시설)가지고 있는 곳은 손가락으로 꼽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대부분 OEM이란 말이겠지요. 그러므로 진부를 알기위해서는 fab이 있는가를 보면 금새 압니다.

    일반적으로 flash memory에 기반을 둔 SSD는 일반 laptop/notebook용, 군사 내지 우주 항공용, 그리고 기업용으로 그 class가 구분이 됩니다.

    일반 laptop/notebook용은 가장 기본class로 보면됩니다. 주로 IDE나 SATA interface를 사용하며, 아시다시피 제품으로는 삼성,Sandisk,PQI등 있습니다
    군사 내지 우주 항공용은 그 특성을 주로 환경에 (보안, 수명, 온도, 충격, 그리고 진동 등) 역점을 두었습니다. 주로 IDE interface를 쓰며 제조사는 Bitmicro, STEC등이 있습니다.
    기업용은 주로 IOPS나 throughput (sustained transfer speed) 등에 역점에 두고 Fiber channel이나 SAS등의 interface를 구현합니다. 제조사로는 Bitmicro나 STEC가 있습니다.

    물론 다른 회사들도 있겠지만 여기서 다 설명을 못하니 (제가 아는 한도 가 있고 해서) 양해 바랍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07.05.14 13:55 신고

      우흠.. 매우 도움이 되는 댓글입니다. 후에 관련정보나 기술이 추가되면 이 포스트가 갱신이 될텐데 님의 지식이 반영되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7. 2007.05.17 12:03

    Bitmicro가 어쩜 SSD의 창시자 역활을 했다해도 과언이 아닌 회사 입니다.
    2005년 가을에 스카시타입, 3.5인치, 132GB짜리를 구입할려고 오퍼를 내 보았더니, 당시 환율 1000원으로 환산해서 약500백만원 정도 했드랬습니다.
    2년도 체 안되서 삼성 64GB짜리가 1백만원대로, 샌디스크 32GB짜리가 40만원 이하대로 근접했으니, 격세지감!

  8. 2007.06.01 10:10

    엠트론 SSD 제품 리뷰입니다.
    삼성, 샌디스크 저리가라 할 정도의 둑음의 성능이던데요!! 다들 함 봐보세요~
    http://www.acrofan.com/bbs/zboard.php?id=device&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00

    • 2007.06.14 15:18

      엠트론제품이 시중에 있습니까? 웹상에서 가격 맞으면 구매하려고 해도 찾지를 못하겠네요. 얼마면 어디서 삽니까? 또는 실제로 test하는 것을 볼 기회가 있는 곳이 있습니까? 아시는 분 알려주십시요.

  9. 2007.07.06 15:08

    근래 많은 국내회사들이 SSD를 만들고 출시한다고 하고 있습니다. 제가 보기에는 많은 것이 과장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공장도 없이 만든다고 하고, 물건도 없으면서 광고를 하거나, 가격을 운운하고 (그래서 전화하면 딴소리합니다). 시장에서 증명되지도 않았는 데, 무조건 세계최초와 제일이라고 하는가 하면, 정말로 유치하기가 그지 없습니다. 다만 Newtill사는 제품에 대한 성능을 웹에 솔직하게 소개를 하였더군요. 눈에 띄는 부분이었습니다.